1 개요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는 1999년 12월 24일에 개봉한 한국 호러 영화다. 이름처럼 여고괴담의 속편이지만, 전통적인 공포 요소를 전면에 내세웠던 1편과는 서사적으로도 성격적으로도 관계가 거의 없다. 특징으로 계속 뒤바뀌는 시간축, 초현실적인 전개, 여고 문화에 대한 묘사, 동성애의 커밍아웃과 자살 등 무거운 주제 등을 들 수 있다.

러닝타임 97분.

2 스토리


Memento Mori

죽음을 기억하라


지각을 하는 바람에 학교 담을 넘어 등교한 민아(김민선)는 수돗가에서 우연히 붉은 색 표지의 일기장을 줍는다. 같은 반 친구인 시은(이영진)과 일 년전에 있었던 기묘한 행동으로 아이들에게 따돌림을 받고 있는 효신(박예진)의 교환일기. 영화는 민아가 숨어서 읽는 일기의 내용과 현재의 시은과 효신의 이야기가 교차되면서 전체적인 윤곽이 잡혀가게 된다.

육상부로 늘 교실 뒷자리에 조용히 앉아있는 시은. 그녀에게 외톨이 효신은 유일한 친구이다. 중성적인 외모의 시은과 나이보다 성숙해 보이는 효신이 함께 어울리면서 아이들 사이에선 친구 이상의 관계라는 소문이 퍼지게 된다. 우연히 일기를 읽게 된 민아는 소문과 일기속 진실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다가 결국 이 둘을 이해하게 된다.

그러나 둘의 관계는 교환일기를 먼저 제안했던 효신이 시은에게 지나친 집착을 보이면서 갈등을 빚게 되고, 효신이 학교에서 자살을 함으로써 학교 전체가 혼란에 빠지게 된다. 효신의 자살로 충격을 받은 아이들은 극단적인 냉소를 보이거나 갑작스런 동정심에 빠지는 쪽으로 양분되고, 민아는 혼자만 갖고 있어야 할 비밀들 때문에 괴로워한다.

한편, 효신의 자살 직전에 함께 있었던 시은은 의심을 받고 민아는 시은을 도우려 하지만 시은은 쉽게 마음을 열지 않는다.[1]

3 등장인물

  • 민아
  • 시은
  • 효신

4 스태프

감독: 김태용, 민규동

각본: 김태용,민규동

프로듀서: 오기민

촬영: 김윤수

편집: 김상범

음악: 조성우

미술감독: 오상만

의상감독: 이승현, 전은숙, 김미경

조감독: 강이관, 박관수, 박지성, 이 권

촬영보조 : 지길용, 김기태, 이정인, 선동현

조명: 최성원

조명보조: 고낙선, 원종배, 이길훈, 박민수, 권명환

소품: 이세호, 장선미, 정희태

분장: 박선지, 박효진, 강은실

녹음: 웨이브랩

동시녹음: 유대현

특수효과: 김창희, 김재민

스틸: 조진철, 김태건

홍보: 전려정,박주영

아트디렉터: 이대훈

스크랩터: 정재은

믹싱: 웨이브캡

붐맨: 류제형

캐스팅디렉터: MTM 민양기,김정현

메이킹: 이규홍, 이창수

아트: 전미

텔레시네: A&D

광고사진: 이재용

광고디자인: 이관용

제작상무: 김세진

제작부장: 김홍백

마케팅: 안은미

제작부: 윤경환,오주현

조명보조: 국수란

미술팀: 김보관,윤일랑

제작진행: 윤경환,오주현,이세호

5 수상경력

6 외부링크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팬 페이지 (텍스트 인코딩을 한글로 변환해 주어야 정상적으로 표시됩니다.)